가톨릭 자료실 > 한국의 성지와 사적지 > 가톨릭대학교 성신교정 성당

신학생들의 요람지

젊은이들 특유의 생기와 활기가 넘쳐흐르는 서울 종로구 혜화동 대학로 뒤편, 야트막한 산등성이 위에 한국 천주교회를 이끌어 나갈 젊은 신학도들의 못자리가 있다. 소란하고 화려한 카페와 레스토랑, 온갖 화려한 네온등들이 명멸하는 거리와는 대조적으로 조그은 가파른 길을 올라서면 성소(聖召)의 향기가 풍겨 나온다.
 
가톨릭 대학교. 지금은 서초동의 성의 교정(의학 대학), 그리고 역곡의 성심 교정과 함께 명실 상부한 종합 대학의 면모를 갖추고 있는 가톨릭 대학교 신학 대학(성신 교정) 성당에는 우리나라 최초의 방인 사제인 김대건 신부의 뼈 일부가 모셔져 있다.
 
1857년에 가경자, 1925년에 복자가 됐고 1984년 한국 교회 창설 2백주년을 맞아 방한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에 의해 다른 한국 순교자 102명과 함께 시성의 영광을 얻은 김대건 신부의 유해는 오늘도 그를 본받아 이 땅의 참된 목자가 되려는 신학도들이 모든 삶에 함께 하고 있는 것이다.

교가

도서관

진리관

대학본부

대학건물들

성당

성당

성당 내부

가톨릭 대학교 신학 대학의 효시는 어쩌면 한국인 성직자 양성을 위한 노력이 처음 시도된 1830년대까지 거슬러 올라갈 수 있을 것이다. 당시 선교사들은 정하상을 비롯한 소년들에게 국내에서 신학 교육을 시키는 한편 김대건, 최양업, 최방제등을 마카오로 유학 보낸다. 그중 김대건과 최양업이 사제품을 받고 귀국해 활동하다가 모두 순교했던 것이다.
 
그 후 1855년 충청도 제천 배론에 신학당이 세워져 신학 교육을 시작했으나 1866년 병인박해로 폐쇄됐다. 1882년에는 신학생을 선발해 페낭의 신학교로 유학을 보낸 바있고, 드디어 1885년 강원도 원주 부엉골에서 현 가톨릭 신학 대학의 직접적인 전신이라 할 수 있는 예수 성심 신학교가 문을 엶으로써 최초로 국내 신학교의 설립을 보게 된다. 이듬해 학교는 서울 용산으로 이전한다.
 
그 후 1914년 성 유스티노 신학교, 1927년 덕원 신학교 등이 연이어 설립되지만 1942년 예수 성심 신학교는 일제에 의해 문을 닫게 된다. 하지만 1945년 경성 천주 공교 신학교로 개칭, 다시 설립되고 그 후 성신대학이라는 명칭을 거쳐 지금에 이른다.

성당 내부

성 김대건 신부 유해

성 김대건 신부상

성모상

성모동산

연못

사목관

강학관

한편 가톨릭 대학교 의학 대학은 1954년 문교부로부터 증설 인가를 받아 서울 명동성당 구내에서 개교, 1959년 가톨릭 대학 의학부라는 이름을 거쳐 오늘의 명칭에 이른다. 현재 명동과 강남에 있는 종합 부속 병원을 포함해 각지의 부속 병원과 함께 종합 캠퍼스를 갖춘 가톨릭 대학교 의학 대학은 뛰어난 의학 연구와 임상 실적으로 한국 최고의 의학 대학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또 성심 여자 대학교가 1995년 정식으로 가톨릭 대학교라는 이름 아래 신학·의학대학과 통합됨으로써 가톨릭 대학교는 국내 다른 어느 대학보다도 양적·질적으로 우수한 교육 기관으로 성장하고 있다.
 
특히 혜화동의 신학 대학은 자신을 희생해 양 떼를 위해 목숨을 바친 김대건 신부의 용맹한 신앙을 오늘에 되살리려는 많은 신학도들의 성소 못자리인 것이다. [출처 : 주평국, 하늘에서 땅 끝까지 - 향내나는 그분들의 발자국을 따라서, 가톨릭출판사, 1996]

성모자상

양업관과 지혜관

지혜관

지혜관

소신학교 터

진리가 ...

성 김대건 신부상

성모동굴

관련 웹사이트

관련 정보

가톨릭 자료실 > 한국의 성지와 사적지 > 가톨릭대학교 성신교정 성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