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자료실 > 한국의 성지와 사적지 > 제주 관덕정

겹겹이 쌓였던 시신들

조선 땅에 복음의 서광이 비치기 시작한 이래 1백여 년에 걸쳐 진행된 혹독한 박해는 수많은 교우들의 목숨을 앗아 갔다. 그들의 피와 땀은 이 땅 구석구석에 뿌려져 오늘날의 한국 교회를 꽃피우는 밑거름이 된 것이다.
 
1886년 한불 조약을 계기로 박해 정책은 막을 내린다. 하지만 유학적 전통이나 인습에 젖어 있었던 당시 조선 땅에서는 공식적인 박해가 끝났음에도 불구하고 하루아침에 이를 없었던 일로 받아들이기는 어려웠다.
 
지방에서는 소규모 사건들이 지방 관리나 유림들에 의해 빈발했고 어떤 사건은 그 규모가 공식적인 박해를 능가하는 예를 보이기도 했다. 이는 지방 관리와 교인들 사이의 분쟁이나 교인들과 민간인 사이의 분쟁이라는 형태로 나타난다. 예컨대 충청도 아산, 전라도의 지도(智島), 황해도의 장연(長淵), 강원도의 이천(伊川) 등지에서는 계속적인 교난 사건이 발생했다.
 
즉 부패한 관리와 완고한 유생들에 의한 천주교인들과의 충돌이 결국에는 박해라는 양상으로 바뀌었고 지역에 따라서는 대규모의 민란으로 나타났다. 그중 하나가 1901년 신축년에 발생한 제주도 교난 사건이다. '신축년 제주도 민란'으로 불리는 이 사건은 제주에서 신앙을 지키는 과정에서 일어난 사건으로 700여 명의 교우를 포함해 모두 900여 명의 희생자를 낸 엄청난 사건이었다.
 
지방 관리와 일본인 밀어 업자들의 결탁으로 유도된 이사건은 중앙 정부의 새로운 조세 정책, 즉 서울에서 파견된 봉세관(捧稅官)이 온갖 잡세를 거두어 가는 것에 불반을 가진 백성들의 원성을 교묘하게 천주교 박해로 이끌었던 것이다.
 
현재 제주시의 중심가에 위치하고 있는 관덕정은 본래 조선 초 세종 때 목사 신숙청이 군사들의 연무장에 세운 정자(亭子)였고 관덕정 편액(扁額)은 안평 대군의 필치이다.
 
하지만 제주 교난은 이 정자를 처참한 사형장으로 만들었다. 저항을 물리치고 봉세관과 천주교회가 있던 제주 읍성을 함락한 폭도들은 천주교인들을 색출해 관덕정에서 몽둥이로 때려 죽이곤 했다.
 
그렇게 관덕정에서 죽은 사람이 170여 명, 교난 전체를 통해 희생된 사람은 모두 90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당시 제주 지역의 선교를 맡았던 라크루 신부는 프랑스 군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그들이 도착했을 때 이미 때는 늦어 관덕정에는 시체들이 즐비했다.
 
1901년 당시 프랑스 함대장이 찍은 사진에는 교우들을 때려 죽일 때 사용했던 몽둥이들이 시신 옆에 함께 놓여 있어 당시의 참상을 웅변하고 있다. 이 때 희생된 교우들의 시신은 현재 황사평 묘지에 안장돼 있다. [출처 : 주평국, 하늘에서 땅 끝까지 - 향내나는 그분들의 발자국을 따라서, 가톨릭출판사, 1996]
 

관련 웹사이트

관련 정보

가톨릭 자료실 > 한국의 성지와 사적지 > 제주 관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