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의색(祭衣色) :

가톨릭 교회에서는 색채가 가지는 특별한 의미와 상징을 받아들여, 다양한 색깔의 제의를 사용한다. 교회력에 각 시기에 있어, 제의나 그 밖의 전례 용품에 일련의 색채를 사용한 것은 12세기부터 였는데, 교황 인노첸시오 3세(재위 1198-1216) 때에 전례축일과 각 시기에 따라 특정한 색채를 사용하도록 한 규정이 정해졌으며, 교황 성 비오 5세(재위 1566-1572) 때 미사경본에 오늘 날과 같은 제의색 규정이 나왔다.

제의색의 상징적 의미를 살펴보면 :1) 백색 : 기쁨과 영광과 결백을/2) 홍색 : 성령과 순교를/3) 자색 : 통회와 보속을/4) 녹색 : 성령과 희망을/5) 장미색 : 기쁨의 의미를 부여했다.

현재 '새 미사경본 총지침서'에 규정된 제의색 규정은 다음과 같다.

1) 백색 : 성탄시기와 부활시기, 예수님의 모든 축일(수난에 관계된 축일 제외)과 성모 축일, 천사들, 순교자가 아닌 성인성녀들의 축일 등.

2) 홍색 : 예수 수난 성지주일과 성금요일, 성령강림 대축일, 성 십자가 현양 축일, 순교자들의 축일, 사도들과 복음사가들의 축일.

3) 녹색 : 연중시기4) 자색 : 대림시기와 사순시기5) 흑색 : 위령의날과 장례미사(현재 한국에서는 옛날에 상복을 입은 것을 고려하여 흰색도 사용)

6) 장미색 : 대림 3주일과 사순 4주일(보속과 극기 속에 희망을 바라봄).

미사를 성대하게 거행할 경우에는, 그 날이 백색, 홍색, 녹색을 입는 축일이며, 금색의 제의를 입을 수도 있다.

 

제의실(祭衣室) :

교회 전례에 쓰이는 제구와 제의를 보관하고, 성직자가 제의를 갈아 입고 준비하는 방이다. 제단에 접해 있으며, 보통 한 쪽 문은 제단 쪽으로 통해 있고, 다른 쪽 문은 출입문으로 사용된다.

제의실은 400년경에 시리아에 최초로 소개되어, 중세에는 중심제단 뒷부분 혹은 제단 양편에 위치했다. 큰 수도원 성당이나 대성당에서는 고위 성직자와 하급 성직자, 평신도 시종(복사)을 위해 각기 다른 제의실이 있었다. 초기 교회 제의실은, 성체를 영구히 보관하는 장소로도 사용되기도 하였고, 오늘 날에도 종종 성금요일에서 성토요일 전야까지 감실을 비운 뒤, 성체를 임시 보관하는 장소로 사용되기도 한다. 트리엔트 공의회의 전례 개혁을 실현했던 추기경 성 가롤로 보로메오(?-1584)는, 제의실 설비에 대한 방대한 훈령을 썼는데, 그 대부분은 능률과 편리함의 필요성을 지시하는 것이었다.

 

종(鐘) Campanan :

전례 거행에 있어, 신자들의 온 정신을 집중시킬 필요가 있을 때 치게 되며, 특별히 성체와 성혈을 흠숭하여 감사와 찬미의 정신을 드리도록 하기 위함이다.

 

주수병(酒水甁) Urceus :

미사 때 쓰이는 포도주와 물을 담는 그릇으로서, 보통 유리나 금속으로 만든다. 이는 술(酒)과 물(水)을 담아 봉헌하는 병이다. 보통 주수병을 담는 작은 접시가 따로 마련되며, 접시 위에 준비할 때에는 주수병의 좌우위치를 구분할 필요가 없으나, 보통은 사제에게 건네줄 때 오른 손에 주병을, 왼손에 수병을 들 수 있게 준비한다. 주병과 수병과의 구별이 없는 경우에는 보통 주병에 빨간 실이나, 빨간 무늬를 표시한다. 주수병은 왼 쪽에 수병, 오른 쪽에 주병이 놓이며, 손잡이가 사제 쪽을 향하게 준비한다. 일반 본당에서 복사 없이 사제가 미사봉헌할 때에는 주수병이 사제에게 더 가까운 쪽으로 놓이도록 배치한다.

 

중백의(中白衣) Superpelliceum :

장백의를 조금 짧게 변형한 것으로, 성직자들이 미사와 행렬 등, 성사집전 때 수단 위에 입으며, 옷 길이는 무릎까지 내려 오고, 소매 촉이 넓고, 소매 끝과 아랫 단에 수를 놓아 아름답게 하기도 한다. 장백의와는 달리 띠가 없다. 12세기경 로마에서 처음 착용하기 시작했다. 중백의는 장백의 대신으로 입을 수 있으나, 제의를 입는 경우에 장백의를 대신할 수 없다.

 

초. 촛대 Candela :

1) 초는 온 세상의 빛이신 그리스도를 상징한다(루가 2,32). 성인 성녀들의 성상 앞에도 초를 켜 놓는 것은 그분들에게 주어진 덕의 상징이다.

뿐만 아니라 우리를 도와주기를 청하기 위한 방법으로 초를 사용한다.

죽은 사람 앞에 놓는 초는, 죽은 이들이 곧 주님을 볼 수 있는 천국에 받아들여지기를 기원하기 위해서이다.

세례 때의 초는, 우리가 받게 될 성령의 빛(마태 5,16)을 생각케 한다.

그리고 제대 위의 초는, 세상의 빛이신 그리스도의 현존을 의미한다.

 

2) 초는 원칙적으로 꿀벌의 밀로 만든 밀초를 사용해야 한다. 이는 밀을 주는 벌들의 처녀성, 순결성, 희생성이 죄없으신 어머니의 몸을 빌려 세상에 오신 그리스도를 상징하기 때문이다.

초는 또 예수님이 십자가상 희생을 나타낸다. 초가 스스로 타면서 빛을 주듯이, 예수님도 십자가상에서 당신의 죽으심으로 인간에게 새 생명을 주셨기 때문이다. 또한 예수님의 영광도 상징한다. 부활하신 그리스도는 성부 오른 편에서 영광을 받으시며, 주께서 이룩하신 구원사업은 암흑에서 허덕이는 인간에게 진리의 빛을 주신다. 그리고 부활 전야의 부활초는, 인류에게 영원한 생명에로 인도하는 스승이요, 진리요, 목자의 사명을 의미하며, 그 외에도 세례자에게 촛불을 받도록 하는 것은 끝까지 빛의 자녀로 살아 가라는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촛대는 3지촛대와 5지촛대를 볼 수 있는데 이것은 성체강복 때 쓰이며 장엄함을 나타낼 필요가 있는 대축일에는 5지촛대를 사용하고 그 밖에 축일이나 주일에는 3지촛대를 사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