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자료실 > 한국의 성지와 사적지 > 합덕 성당

두 개의 첨탑은 파수꾼인가?

충청도 내포 지방은 예로부터 충청도 지역 교회의 중심지였다. 합덕 본당은 바로 이 내포 평야에 복음을 밝힌 지 100년을 넘어서 한국 교회의 산 증인이 된 유서 깊은 성당이다. 합덕 본당이나 인근의 신리 공소, 또, 옛 동헌이 있었다고 전해지는 면천 사적지는 아직 본격적으로 사적지로 개발되지 않고 있기 때문에 특별히 많은 순례객들이 찾지는 않고 있다. 합덕 버스 정류장에서 조금 거슬러 올라오다 보면 길 오른편에 길 쪽을 앞으로 하고 비탈길 위에 서 있는 합덕 본당이 눈에 들어온다. 100년이 넘는 신앙의 경륜을 간직한 유서 깊은 성당이다.
 
합덕 본당의 전신은 양촌 성당(충남 예산군 고덕면 상궁리)인데 1890년에 설립, 초대 퀴를리에 신부가 부임, 1899년 현위치로 이전하면서 합덕 본당으로 바뀌었다. 현재의 성당 건물은 1929년에 준공된 것으로 제 7대 페랭(Perrin, 白文弼) 신부가 6.25 때 납치당하는 비극이 있었다. 현재 성당구내에 있는 페랭 신부의 묘소에는 그의 유해는 없이 유물만이 묻혀 있다.
 
페랭 신부 재임 시인 1926년 예산 본당, 1935년 서산 본당, 1938년 당진 본당이 각각 분리, 신설됐고 제 8대 박노열 신부 때 신합덕 본당이 분리됨에 따라 합덕 본당은 구합덕 본당으로 명칭이 바뀌었다[편집자주 : 현재 공식 본당명은 합덕 본당임].

성당 입구

성당 전경

성당 전경

성당 첨탑

성당 내부

성모동굴

성직자묘

성당 뒷마당

14처

성당 안내판

100주년 기념비

순교비

도톰한 언덕배기를 올라서면 신록이 우거진 수풀들 사이로 빨간 벽돌과 두 개의 첨탑으로 세워진 성당이 그림같이 펼쳐진다. 다만 조금 튀는 색감의 스테인드 글라스로 장식된 창문이 거슬리는 듯하지만 선조들이 전해 준 신앙의 숨결이 배어 있음인지 조금도 경박해 보이지 않는다. 어쩌면 마음을 경건히 하는 순례자의 자세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성당 마당 잔디 위에 앉아 소박한 웃음꽃을 피우는 신자들의 모습은 그 옛날 숨죽이며 믿음을 지켜 오던 당시의 조심스런 몸짓들을 역설적으로 상기시키면서 다시 한 번 순교 성인들의 피로 닦은 신앙의 터 앞에 고개를 숙이게 한다.
 
성당 오른편 예수 성심상 뒤로 오늘의 성당이 있기까지 갖은 고초를 겪어 온 네 신부의 묘지가 보인다. 순교 성인은 아니지만 그에 버금가는 신앙으로 이 지역의 신자들을 하느님께 인도했던 성직자들의 묘소 앞에서 잠시 묵상에 잠기는 것도 좋을 듯하다.
 
서해안에 인접한 합덕과 면천 지역은 주위에 많은 사적지와 명소들이 분포돼 있다. 홍성, 해미, 솔뫼 등이 근접해 있어 시간의 여유가 있으면 이들 중 하나를 연결해 함께 돌아볼 수도 있다. 또 덕산 도립 공원과, 온양, 도고, 덕산 온천 등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곳도 있고 여름이면 만리포, 몽산포, 대천 등의 해수욕장에는 인파가 붐비기도 한다. [주평국, 하늘에서 땅 끝까지 - 향내나는 그분들의 발자국을 따라서, 가톨릭출판사, 1996]

성당 입구

성당 전경

십자가의 길

야외제대와 성모동굴

성모동굴

성모동굴

성모상

성당 첨탑

성당 외부

성당 내부

성당 내부

제대

예수성심상

성직자묘 가는 길

성직자묘

성직자묘

관련 웹사이트

관련 정보

가톨릭 자료실 > 한국의 성지와 사적지 > 합덕 성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