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자료실 > 한국의 성지와 사적지 > 수영 장대벌

주택가의 외로운 순교지

장대(將臺)란 지휘관이 올라서서 군사들을 지휘하던 돌로 쌓은 대(臺)를 일컫는다. 조선 시대에는 군영의 연병장 정면에 장대가 있었고 연명장에서는 군사들의 열병 훈련 사영이 있었고 간혹 중죄인을 처형하는 사형장으로 쓰이기도 했다.
 
부산 광역시 남구 광안4동 566번지. 동네 한가운데 자리하고 있는 수영 장대벌에서는 병인박해 당시 전교회장이던 이정식을 비롯한 10여 명의 천주교인들이 군문 효수(軍門梟首)형으로 처형되었다. 우리 나라 최대 항구 도시인 부산에는 병인박해 당시 광안동에 경상 좌수영이 있어서 붙잡혀 온 천주교인들을 이곳에서 처형하곤 했다.
 
이 때 처형된 교인들의 목은 장대 위에 매달아 두었는데 이는 사람들에게 경계심과 천주교에 대한 증오심을 갖게 하려는 의도였다. 그러나 많은 천주교인들의 처형장면을 지켜 본 사람들이 경탄하여 구전으로 전하는 바에 의하면 "처형을 하는 수영 장교들과 군졸들은 삼엄한 분위기에 위엄을 갖추었지만 사형수들은 마치 잔칫집에 나가는 기쁜 표정으로 순교를 했다."고 한다.
 
이 때 순교한 이들로는 이정식(요한), 이관복(프란치스코), 박소사(마리아), 이삼근(베드로), 양재현(마르티노), 차장득(프란치스코), 이월주(야고보), 옥소사(발바라) 등 8명과 옥 발바라와 김선달 2명을 포함한 10명으로 파악되고 있다.
 
여기서 순교한 이들에 대한 순교 기록은 "일성록"과 1951년 현장을 목격한 두 증인에 의해 확인돼"있으며, 또 1977년 7월 당시 광안 본당 주임 신부에 의해 이곳에서 발굴된 장대석 8개, 기와 조각, 동전으로 이 같은 증언이 뒷받침됐다.
 
이에 광안 본당은 1987년 6월 신자들의 성지 조성 헌금으로 이곳의 땅 1백61평을 확보하고 이듬해 7월 부산 교구 순교자 현양 위원회가 성역화에 착수해 공사를 완공하고 1988년 9월 30일 순교 기념비 제막식 및 형양 미사가 교구장 이갑수 주교에 의해 이루어졌다.
 
한편 이들 순교자 중 8명의 유해는 동래구 명장동에 있는 가르멜 수녀원 뒷산 등에 묻혔다가 1977년 9월 17일 동래구 부곡동 산 15-21 한국 순교 복자 수녀원이 있는 오륜대로 이장됐고 장대에 세웠던 주춧돌은 광안 본당 앞뜰에 보관되어 있다. [출처 : 주평국, 하늘에서 땅 끝까지 - 향내나는 그분들의 발자국을 따라서, 가톨릭출판사, 1996]

수영 장대와 오륜대 기념관

울산 장대에서 휘광이가 칼춤을 출 무렵 '수영 장대'(부산시 남구 광안 4동)에서도 10명의 교우가 천상의 영광을 얻게 되었다. 이들은 동래 지방 출신으로 그 지역에서는 일찍이 최양업 신부의 순방으로 공소가 치러졌으며, 최 신부가 선종한 뒤에는 성 다블뤼 주교가 이 곳의 신앙 공동체를 방문한 적이 있었다. 현재 수영 사적지는 광안 성당의 서쪽, 수영 중학교 뒤편에 조성되어 있다.
 
박해자들의 눈초리를 피하기는 아주 어려웠다. 간월 산중의 범바위굴도 찾아낸 그들이었다. 그러므로 박해가 진행되는 동안 동래의 회장 이정식(요한)은 교우들에게 티를 내지 않도록 당부하고는 위험을 피해 가족들과 함께 기장과 울산 등지로 피신하여 생활하였다. 그러나 이것이 화근이 되었다. 동래 포졸들은 갑자기 없어진 사람들에게 의심을 품고 그들의 종적을 찾는데 혈안이 되었고, 마침내는 울산에서 이 회장을 비롯하여 아들인 이관복(프란치스코), 박주아(마리아) 부부, 조카 이근삼(베드로) 등 일가족 4명과 교우 이월주, 차장득(프란치스코), 옥소사(바르바라)를 찾아내고 말았다. 이에 앞서 동래에서는 양재현(마르티노)이 체포되었다.
 
울산에서 체포된 7명은 곧 동래 부사의 관아로 압송되어 문초와 형벌을 받고 47일 동안 감옥 생활을 해야만 했다. 특히 양 마르티노는 먼저 동래 부사와 수사 앞에서 형벌을 받고 다시 통영 우수영으로 이송되어 형벌을 받은 후 동래 옥으로 와서 이 요한 회장을 만나게 되었다. 통영으로 이송되기 전에 마르티노는 옥사장의 꼬임에 빠져 돈 300냥을 주고 석방되었다가 다시 체포되었는데, 이 때 가족들에게 "너희도 나를 따라 함께 가자. 천주께서 부르시니 영복을 받으러 가자." 하고 권면했다 한다.
 
1868년 8월 4일(양력 9월 20일), 동래 옥에 갇혀 있던 증거자 8명은 마침내 참수형 판결을 받고 수영 장대로 끌려 나가 영화로운 죽음을 맞이하였다. 그 가운데 이 요한 회장의 가족 4명의 시신은 친척들에게 거두어져 부산 가르멜 수녀원 뒷산(동래구 명장동 산 96번지)에 묻혔다가 1977년 9월 17일에는 '오륜대 순교 복자 기념관'(금정구 부곡 3동) 구역내로 옮겨져 안장되었다. 이 때 나머지 4명의 순교자는 시신을 찾을 수 없었으므로 기념비만을 건립하였다.
 
오륜대는 다섯 노인이 지팡이를 꽂고 놀았다는 데서 유래된 지역 이름으로, 한국 순교 복자 수녀회에서 이 곳에 분원을 설립한 것은 1968년이고, 기념관과 성당을 완공한 것은 1982년이다. 이 곳을 순례하려는 사람들은 경부 고속도로 부산 끝 지점에서 금정 구청을 지나 좌회전하여 1km 정도 가면 된다. 오륜대의 기념관에는 순교자 묘역뿐만 아니라 한국의 순교사를 이해할 수 있는 형구들과 갖가지 사료와 유물들이 전시되어 있다. "너 그 도를 버리지 못할까, 죽어도 버리지 못하겠다."라는 순교자들의 마지막 외침을 적은 작은 기념비가 눈길을 끈다. [출처 : 차기진, 사목 252호(2000년 1월호), pp.93-94]
 

관련 웹사이트

관련 사진

가톨릭 자료실 > 한국의 성지와 사적지 > 수영 장대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