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자료실 > 한국의 성지와 사적지 > 천진암

신앙의 싹이 튼 곳

경기도 광주군 퇴촌면 우산리 앵자봉 기슭에는 조그만 암자가 하나 놓여 있다. 어느 때인가 없어져 주춧돌만 남았던 이 보잘것없어 보이는 암자가 바로 한국 천주교의 발상지라고 할 수 있는 천진암이다.
 
남한산성에서 광주 읍내로 가는 국도 중간쯤에 '번내'가 있고 이곳에서 동쪽으로 한참 달려서야 닿을 수 있는 산골인 천진암에는 이제 끊임없는 순례의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그리고 이 행렬에 참가한 순례자들 얼굴에는 스스로 신앙을 찾아 나선 한국 천주교회의 신앙 선조들에 대한 뿌듯한 자부심이 가득하다.
 
한국 천주교회의 출발은 이승훈이 북경에서 영세하고 돌아온 1784년 봄으로 잡는다. 하지만 그보다 5년이 앞선 1779년 겨울 바로 이곳 천진암에서는 이미 자랑스런 교회사가 시작됐다.
 
당시 천진암 주어사에서는 당대의 석학 녹암(鹿菴) 권철신이 주재하는 강학회가 있었다. 권철신·일신 형제와 정약전·약종·약용 형제, 이승훈 등 10여 명의 석학들은 광암(曠菴) 이벽의 참여와 함께 서학에 대한 학문적 지식을 종교적 신앙으로 발전시키는 계기를 마련하게 된다. 강학회가 끝날무렵 이벽이 지은 '천주 공경가(天主恭敬歌)'와 정약종이 지은 '십계명가(十誡命歌)'는 이러한 강학회의 결실을 잘 드러내 준다.

입구 성지 안내돌

주차장에서 본 성지

광암 성당 외부

광암 성당 내부

이벽의 권유로 이승훈이 북경에 가서 세례를 받고 귀국한 후 가장 먼저 이벽은 그로부터 세례를 받고 마재의 정약현과 그형제들, 양근의 권철신, 일신 형제들에게 전교한다. 또 그 해 가을에는 서울 명례방에 살던 통역관 김범우를 입교시키고 수도 한복판에 한국 천주교회의 터전을 마련했다.
 
한국 교회의 발상지로서 천진암은 교회 사적으로 절대적인 가치를 지니고 있지만 사실은 오랫동안 잊혀져 왔다. 지난 1960년에 와서야 이곳 지명들이 문헌에 근거해 밝혀졌고 마을 노인들의 증언과 답사를 통해 한국 천주교의 요람으로서 천진암의 가치가 드러나기 시작했다.
 
그리하여 1970년대 말부터 천진암 성역화 사업이 급진전되었고 1980년 6월에는 천진암 일대 12만 평의 땅을 매입, 그 초입에 가르멜 수녀원이 문을 열었고 노기남 대주교의 이름으로 그 해 6월 24일 제막된 한국 천주교 창립 200주년 기념 비석이 그 웅장한 모습을 드러냈다. 조선 교구 설정 150주년을 기념한 1981년 한 해에는 괄목할 만한 변화가 있었다. 정약종, 이승훈, 권철신·일신 형제의 묘가 이벽의 옆으로 나란히 모셔진 것이다.
 
광암 이벽 선생을 기념하기 위한 광암 성당이 세워졌고 100년이 걸리는 한국 천주교회 창립 기념 순례 대성당을 비롯해 창립사 연구소, 박물관, 신학 연구소, 강학당, 피정의 집 등이 지어졌거나 지어질 계획이다. [출처 : 주평국, 하늘에서 땅 끝까지 - 향내나는 그분들의 발자국을 따라서, 가톨릭출판사, 1996]

성지 조감도

천진 성역

성지 오르는 길

100년 대성당 터

대감마을과 주어사 - 교회의 요람지

양평 읍내에서 한강을 넘어 광주 곤지암으로 가다 보면 세월 초등 학교를 지나 대감마을(양평군 강상면 대석리)이 나타난다. 그리고 이곳에서 좀더 남쪽으로 가다 보면 오른쪽 골짜기에 주어말 동네가 있고 그 뒤로 주어사(走魚寺, 여주군 산북면 하품리)의 흔적이 남아 있다. 이곳 높은 산자락이 바로 앵자봉이며, 그 너머에는 유명한 천진암(天眞菴)이 자리잡고 있다. 대감마을은 실학자로 유명한 이익(李瀷)의 제자 권철신(權哲身, 암브로시오)과 아우 권일신(프란치스코 사베리오)이 살던 곳으로, 초기 교회에서 유명한 이벽(요한), 이승훈(베드로), 정약용(요한)이 모두 권철신의 제자였다.
 
1779년 겨울, 권철신과 제자들이 주어사를 찾은 이유는 대감마을에서 가까운 이곳에 모여 학문을 토론하기 위해서였다. 바로 이때 이벽이 주어사 강학 모임을 찾아가 처음으로 천주교 신앙에 대해 의견을 나누게 되었다. 그 후 이벽은 이승훈을 북경으로 보내 세례를 받고 돌아오도록 했으며, 1784년 가을 무렵에는 이승훈이 전한 교회 서적들을 들고 대감마을로 스승 권철신을 방문하여 교리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았다. 그런 다음 교회가 창설되자 이존창(루도비코 곤자가)과 류항검(아우구스티노)이 대감마을에서 권일신에게 세례를 받고 각각 충청도와 전라도로 내려가 복음을 전하게 되었으니, 대감마을과 주어사는 곧 한국 천주교회의 요람지라고 할 수 있다.

100년 대성당 정초석

성모 경당

박물관 기초공사 터

창립 200주년 기념비

앵자봉 너머의 천진암은 일찍이 이벽과 정약용이 학문을 토론하던 장소였다. 이곳은 1970년대에 사적지로 조성되기 시작하였고, 1979년에는 경기도 포천에서 이벽의 유해가 이장되었다. 이어 1981년에는 화성군 반월면에서 정약종(丁若鍾, 아우구스티노)의 유해가, 인천 만수동에서 이승훈의 유해가, 대감마을 뒷편의 효자봉 자락에서 권철신, 권일신의 유해가 각각 천진암으로 이장되었으며, 1981년 12월에는 경기도 광주 배알미리(현 하남시)에서 정하상(丁夏祥, 바오로) 성인의 유해가 간신히 수습되어 이곳으로 옮겨지게 되었다.
 
반면에 대감마을과 주어사는 점차 교회사에서 잊혀져만 갔다. 또 초기 교회의 인물 중에서는 정약종, 유항검만이 훌륭한 순교자로 남아 있을 뿐, 이벽과 권일신의 신앙 증거는 모호한 상태로 남아 있고, 권철신을 비롯하여 이승훈, 정약용, 이존창 등은 배교자의 낙인이 찍히고 말았다. 그러나 그들이 영원히 신앙을 버렸는지는 단언하기 어렵다. 조선 최고의 학자 정약용이 말한 "만리 밖의 성현"은 과연 누구였는지?
 
슬프구나 우리 나라 사람들, 비유하니 주머니 속에 사는 것과 같네.
성현(聖賢)은 만리 밖에 있으니, 누가 이 몽매함을 열어 줄 것인가?
머리 들어 세상을 바라보니, 뜻을 깨달은 이들이 드므네.
모방하기에만 급급하니, 오묘한 것을 가려낼 겨를이 없구나.
(정약용의 [여유당전서] 시문집 중에서)
[차기진, 사목 244호(1999년 5월), pp.100-102]

강학회 터

창립 선조 묘역 전경

창립 선조 묘역 전경

창립 선조 묘

 

성 정하상, 유진길 묘역

 

성 정하상, 유진길 묘

 

가르멜 여자 수도회

 

 

관련 웹사이트

관련 정보

가톨릭 자료실 > 한국의 성지와 사적지 > 천진암